우병우 검찰조사 사진 - 웃음꽃 피는 검찰청

일반인은 대가리 피도 안마른 떡찰에게 쌍욕 쳐들으면서 인권유린 당하는 검찰청에 행복이 넘치는군요. 법대나와 고시패스하느라 뇌가 특이점에 도달한, 사회 기생충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애초에 제대로 수사할 거라는 기대를 한 사람도 없지만, 그래도 형식상은 수사하는 모양새라도 갖출 줄 알았더니만... 이건 뭐. 누가 수사 주체이고 대상인지 알 수 없는 장면이 연출되고 있습니다.


일단 좌측 창문을 통해 팔짱을 끼고 쪼개는 우병우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역시 미소를 띤 검찰을 볼 수 있는데요. 이들의 모습을 좀 더 확실히 보기 위해 밝기를 조절해 보겠습니다.


오른쪽 인물들의 자세가 드러나지요? 두 손을 앞으로 공손히 모으고 있습니다. 그리고 수사대상인 우병우는 팔짱을 끼고 건들거리고 있는 모습이구요. 개판입니다. 누가봐도 저 그림에서 우측의 검찰들의 입으로 할 말은 분명히 "당장 불어라"는 아니죠. "선배님, 고생이 많으십니다" 정도가 자연스런 장면입니다.


비딱하게 서서 앉아 있는 검찰들을 깔아보는 우병우

팔짱을 낀 우병우 앞에, 비굴한 미소를 띠고 합장을 한 채 각잡는 검찰

검찰이라서 행복해요~ 껄껄껄...

No comments:

Post a Comment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