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훈희 - 꽃밭에서 (1978)

꽤 오래된 노래입니다만 젊은 사람들도 한 번쯤은 들어봤을만큼 잘 알려진 곡입니다. 물론 모를 수도 있겠지만...

78년에 발표된 곡으로 알고 있는데, 이미지는 1980년 음반 표지 입니다.

이 곡의 노랫말은 조선 세종때 이조참판을 지낸 최한경이란 분이 성균관 유생으로 있을 때 지은 시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그 분이 어린시절 고향에서 지낼 때에 이웃에 살던 '박소저'라는 여성을 그리며 쓴 시라고 합니다. 자신의 일생을 기록한 '반중일기(泮中日記)'에 수록된 작품이라고 하네요. (과거도 급제 했겠다, 그럼 청혼을 하지 그랬나...)

70년대 노래라 창법에서 올드한 느낌이 좀 나는데, 살짝만 세련되게 다듬으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坐中花園 최 한경

坐中花園(좌중화원) 꽃밭에 앉아서
膽波夭嶪(담파요업) 꽃잎을 보네

兮兮美色(혜혜미색) 고운 빛은
云河來矣(운하래의) 어디에서 왔을까
灼灼基花(작작기화) 아름다운 꽃이여
河彼矣(하피의) 그리도 농염한지

斯于吉日(사우길일) 이렇게 좋은 날에
吉日于斯(길일우사) 이렇게 좋은 날에

君子之來(군자지래) 그 님이 오신다면
云何之樂(운하지락) 얼마나 좋을까

臥彼東山(와피동산) 동산에 누워
望基千(망기천) 하늘을 보네

明兮靑兮(명혜청혜) 청명한 빛은
云河來矣(운하래의) 어디에서 왔을까
維靑盈昊(유청영호) 푸른 하늘이여
河彼藍昊(하피람의) 풀어 놓은 쪽빛이여

吉日于斯(길일우사) 이렇게 좋은 날에
斯于吉日(사우길일) 이렇게 좋은 날에

君子之來(군자지래) 그님이 오신다면
美人之歸(미인지귀) 그 님이 오신다면

云何之喜(운하지희) 얼마나 좋을까


No comments:

Post a Comment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