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비 / Shinobi - Arcade Replay

1987년 말엽에 발매된 세가의 횡스크롤 액션 '시노비(Shinobi)'의 원코인 리뷰입니다. 이 작품의 성공 이후 '시노비'는 시리즈물로 아케이드와 콘솔로 여럿 발매되었습니다. 더불어 작품의 주인공 '죠 무사시(Joe Musashi)'는 세가의 주요 캐릭터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게 되지요.

'시노비'라는게 '닌자'를 말하는 것인데, 알아보니 둘 간의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고 완전히 동일한 것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닌자는 잠입과 암살이 주 임무일터인데, 이 작품에서는 잠입이나 암살과는 거리가 멀고 사실상 돌격에 가깝습니다. 그러면서도 스펙타클한 느낌보다는 어딘가 상당히 정적이고 몽환적인듯한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작품입니다. 여담이지만, 닌자의 은밀한 비지니스를 잘 표현한 작품으로는 '천주'시리즈가 생각나는군요.

아무튼 주인공 무사시는 인질을 구출하며 비밀조직 '지드(ZEED)'와 싸워나갑니다. 주무기는 닌자답게 표창을 사용하며, 접근전에서는 칼로 베기나 발차기가 가능하고, 진행하다보면 총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뭐, 현대의 닌자이니만큼 그 정도는 눈감아 주도록 합시다. 아, 필살기로 분신술도 시전합니다. 이렇게 보니 나름 기술 종류가 나오는군요.

1987년이면 꽤 예전이니만큼, 시대를 고려하면 퀄리티는 그럭저럭 나온 작품입니다. 세가의 작품들에서 공통적으로 느끼는 건데, 전체적으로 '그럭저럭'이라는 느낌을 주는 작품이 많습니다. 이 작품 역시 비주얼도 아주 뛰어나지는 않으면서 그럭저럭 나왔고, 게임성도 썩 뛰어난 요소는 없어 보이면서도 그럭저럭... 뭐, 전체적으로 그럭저럭이란 느낌입니다. 팬들이 들으면 펄쩍 뛰겠지만 개인적으론 그런 느낌입니다.

배경음악이 좀 약한것은 아쉽습니다. 음악 자체가 나쁘진 않습니다만, 효과음에 비해서 볼륨이 너무 작게 세팅된 것 같습니다. 때문에 아케이드에서도 이 작품의 배경음악은 묻혀버리기 일쑤였고, 효과음만 대부분 사람들의 추억속에 남게 되었습니다.



떼거리 자객들을 마치 화투장 뿌리는 듯한 모션으로 표창을 던져 학살하는 보너스 스테이지도 인상적이고, 중간중간 치르게 되는 보스전 캐릭터도 개성이 있습니다. 다만, 보스들에 대한 파해법이 너무 뚜렷한 나머지, 난이도는 살짝 아쉬움이 있습니다.

최종보스의 정체는 주인공 '죠 무사시'의 스승인 '나카하라'. 사라져가는 인술과 닌자의 부활을 꿈꾸며 세상을 혼란으로 몰아넣으려 했던 것이라는 다소 진부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데, 지금이야 진부하고 식상하지만 1987년 당시에 이러한 스토리가 어떻게 다가왔을지는 현재로서는 가늠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