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얼 쿵푸 / Yie Ar Kung-Fu - Arcade Replay

코나미의 1985년작 아케이드 대전격투 '이얼쿵푸(Yie Ar Kung-Fu)' 입니다. 대전격투라고는 하지만, 2인 대전은 아니고 그냥 CPU와의 대전만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높게 평가하는 작품입니다.

일단 이 때에도 코나미적은 색채가 엿보입니다. 우선 작게 표현된 캐릭터를 봐도 그렇습니다. 벤데타 같은 작품을 봐도 그렇지만, 캐릭터가 작게 표현되고 공간을 넓게 활용하는 경우가 많죠. 캡콤의 '파이널 파이트'라든지 '스트리트 파이터'같은 경우를 생각해보면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이 작품에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점은 캐릭터의 모션입니다. 사실 배경은 달랑 그림 한장으로 표현되어 있고, 전반부의 폭포수를 제외하면 배경에는 움직임도 없습니다. 그러나 이 작품은 여력을 캐릭터의 무술 동작에 할애했습니다.

1985년 1월에 발매된 작품이니까 84~5년 작품으로 봐도 무방한데, 캐릭터의 공격모션은 기본적인 펀치와 킥에 상-중-하단이 구현됩니다. 하단은 서서 차는 로우킥 형태와, 상체를 숙이고 앉아차는 형태가 따로 존재하고, 기타 공중킥과 펀치 몇종류와 화려한 변칙 공격이 지원됩니다. 이러한 동작을 연속기로 구사하면 상당히 그럴싸한 쿵푸 연무가 가능해지구요.

실제로 현역가동기에는 하수들이 레버를 빙빙 돌리면서 펀치와 킥 버튼을 연타하면, 화려한 연속기로 어려운 캐릭터를 때려잡는 경우가 생기기도 했습니다.

CPU와의 대전만 가능한만큼 등장 캐릭터의 수도 중요한데, 꽤 많은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미니멀하고 멋진 디자인입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총 11명의 적 캐릭터를 상대하게 되는데, 잘 보시면 각 캐릭터가 사용하는 무기가 그들의 이름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 상대, 최종보스인 '블루스'는 '부르스', 즉 이소룡의 영향을 받았다고 추측할 수 있습니다. 사실 주인공인 '우롱(Oolong)'도 마찬가지죠. 그 둘은 또한 거의 같은 생김새와 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당시엔 주인공의 형이라는 소리도 많았죠.

초심자의 경우 9스테이지의 칼잡이 까지는 어찌어찌 되는데, 10번째 부터 상당히 까다롭게 느껴집니다. 특히 마지막 상대는 사기성이 농후해서 판정농간에 당했다는 억울함을 토로하기 십상입니다만, 아래 영상에서 보듯이 결국 실력문제였다는 것이 드러납니다. 보통 아케이드에서 전해지는 비기로는 최종보스 전용 특효약은 앉아서 두 손으로 찌르기 공격인데, 일명 'X침' 공격으로 불리웁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궁여지책이고, '특정 캐릭에 특정 공격'이라는 단순한 파해법으로 순순히 당해주는 게임이 아닙니다. 그만큼 깊이도 있는 작품이죠.



11명의 캐릭터를 모두 격파하면, 다시 첫 번째 부터 시작하는 무한루프 뺑뺑이 입니다. 위 영상은 '61k.jp' 라는 유저의 원코인 맥스스코어 영상으로, 9999990 점이 되어 더 이상 점수가 올라가지 않게 되면 모두 죽고 끝냅니다. 문제는 모조리 퍼펙트로 때려잡는데, 퍼펙트 스테이지는 보너스를 받게 되므로, 죽는데에도 엄청난 시간이 걸립니다.

이 작품은 후에 MSX, 패미컴 등으로도 발매되었는데, 문제는 언제부터인지 아케이드에 MSX판이 깔리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아케이드판을 몰아내고 맙니다. 다음 스크린샷만 보더라도 엄청난 다운이식임을 알 수 있습니다.


왜 명작 아케이드 버전을 제치고, 이런 허접 쓰레기가 판을 치게 되었는지 통탄할 따름이었죠. 그래픽이나 사운드에서 하늘과 땅의 차이가 있는데다가, 위에서 언급한 아케이드판의 화려한 쿵푸의 재현 따위는 온데간데 없이 단순 주먹과 발차기만 내지르는 좌절스런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나마 이 작품의 오리지널 테마가 워낙 강렬해서 사람들의 뇌리게 강하게 박혔다는 점이 언급할 가치가 있을 법 합니다. 이 테마가 한국의 가수에 의해 샘플링 되었고, 또한 이 노래가 한국영화 '아라한 장풍 대작전'에 주요 음악으로 사용되었죠.

No comments:

Post a Comment

Popular Posts